미국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시장동향

미국의 유통 및 물류 산업의 성장,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수요 지속 증가
재활용 가능한 소재, 생분해 소재 등 지속가능한 친환경 제품에 대한 수요 높아

상품명 및 HS Code

폴리에틸렌(Polyethylene, PE) 포장 제품은 유연하고 내구성이 뛰어나며 투명한 특징을 가진 플라스틱으로, 식품 포장, 산업품 포장, 쇼핑 및 소매 포장, 운송용 포장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의 HS Code는 ‘플라스틱 재질의 물품 운반 또는 포장용 물품, 플라스틱으로 만든 뚜껑·마개·캡과 이와 유사한 물품’으로 정의된 제3923호에 속하며, 세부적으로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은 해당 호의 하위 품목인 3923.21호로 분류된다.

시장동향

폴리에틸렌은 현대 사회에서 널리 사용되는 플라스틱 포장 솔루션 중 하나로, 우수한 내구성, 유연성 및 투명성을 갖추고 있어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된다.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이 사용되는 대표적인 분야는 식품 포장, 산업품 포장, 쇼핑 및 소매 포장, 운송용 포장 등이다. 먼저 식품 포장 분야에서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은 먼지 습기, 기타 오염물질로부터 식품을 보호하고 신선도를 유지한다. 또한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은 산업 부문에서도 활용되는데, 기계 부품, 전자 제품, 섬유 제품 등 다양한 산업 제품을 포장하고 보호한다. 쇼핑 및 소매 부문에서도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은 제품을 보호하고 훼손을 방지하는 동시에 제품을 시각적으로 전달하는 데 널리 활용되고 있다. 운송용 포장 부문도 주요 수요처다.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은 제품의 운송 과정에서 충격, 습기, 오염 등으로부터 제품을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형태로 사용된다.

<다양한 용도의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자료: ProAmpac, Berry Global, Charter Next Generation]

미국의 유통 및 물류 산업의 성장은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에 대한 수요를 증가시키고 있다. 특히 온라인 쇼핑 및 전자 상거래 확대로 인해 제품 운송 및 포장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이에 따라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의 필요성도 증대되고 있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시장조사기관 Freedonia Group의 분석 내용에 의하면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에 대한 수요는 2026년까지 연간 약 1.0%로 성장해 약 12억 파운드(무게)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은 LDPE, LLDPE,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PET) 및 폴리프로필렌(PP)과 같이 내구성이 강한 제품으로, 육류, 특히 가금류 및 해산물 포장 부문에서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은 밀봉 특성 및 투명도가 중요한 시장에서 수요가 높은바, 식품 시장에서 가장 빠른 성장이 예상되며, 제약 포장 부문에서도 빠른 성장이 예상된다.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은 투명성이 높기 때문에 제품 품질을 육안으로 검사할 수 있고, 밀봉 기능 및 공압출 특성이 뛰어나 경피 패치, 비타민 및 허브 보조제를 위한 스트립 팩, 백 및 개별 파우치 용도로 활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몇 년간 미국에서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시장은 성장 추세를 보여왔으며, 최근에는 지속가능성과 효율성을 강조하는 경향을 따라 다음과 같은 새로운 동향이 관찰되고 있다.

1) 지속가능성, 친환경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
친환경 제품 및 포장 솔루션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증가하면서, 미국 시장에서도 지속가능한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기업들은 재활용 가능한 소재, 부분 생분해성 옵션, 에너지 효율적인 생산 등을 강조하는 제품을 개발하고 제공함으로써 이러한 트렌드에 부응하고 있다.

2) 혁신적인 포장 기술의 도입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시장에서는 혁신적인 포장 기술과 기능성 솔루션이 도입되고 있다. 일회용 포장물의 소비를 줄이기 위해 재사용 가능한 포장 시스템이나 스마트 포장 기술 등이 개발되고 채택되고 있는 것이다. 스마트 포장 기술은 포장 솔루션에 디지털 기술과 연결성을 통합해 제품의 안전성, 신선도, 품질, 추적성 등을 향상시키는 접근 방식으로, RFID, QR코드, 센서, 스마트 라벨 등 다양한 기술 요소를 활용해 제품의 생산, 유통 및 소비 단계에서 정보를 수집하고 활용해 포장의 효율성과 기능성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한다.

3) 정부 규제와 환경 대응
미국 정부는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와 지속가능한 포장 옵션을 촉진하기 위해 환경 보호와 관련된 규제를 도입하고 있다. 이러한 규제와 대응은 기업들이 친환경 제품 및 포장 솔루션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도록 유도하고 있으며,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시장의 변화를 촉진하고 있다.

미국의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시장은 지속적인 성장을 경험하면서 지속가능성, 효율성 및 혁신적인 기술 도입에 주목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와 트렌드에 발맞춰 제조기업들은 경쟁적인 시장 환경 속에서 시장 요구를 파악해 적절한 전략을 수립하고 연구 개발에 적극 투자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이런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수입동향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이 속하는 HS Code 3923.21호 제품군에 대한 2022년 미국 전체 수입액은 약 31억58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약 9.8% 증가했다. 2022년 최대 수입국은 수입액 약 6억3700만 달러 규모를 기록한 중국으로, 전체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수입 시장의 약 22% 비중을 차지한다. 중국 다음으로는 캐나다, 멕시코, 태국, 베트남 등이 뒤를 잇고 있다. 수입 증감률을 살펴보면 상위 10개국 중 말레이시아를 제외하고 나머지 9개의 국가로부터의 수입액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 2022년 포장 제품 수요와 연관성이 높은 식품, 소매, 운송 산업의 성장한 것은 물론, 달러 강세에 힘입어 수입산 제품의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해지면서 이러한 현상이 두드러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최근 3년간 미국의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국가별 수입동향>
(단위: US$ 백만, %)

주: HS Code 3923.21 기준
[자료: U.S. Department of Commerce, Bureau of Census, World Trade Atlas]

한편, 대한민국은 2022년 기준 전 세계에서 아홉 번째로 미국에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을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한국의 대미 수출액은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면서 대미 수출에서 경쟁력을 보이고 있다. 한국은 2022년 기준으로 미국으로 약 1억700만 달러 규모의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을 수출하면서 전년 대비 수출액이 약 24% 증가했으며, 시장 점유율은 16.3%를 기록했다.

경쟁동향

미국의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시장은 경쟁이 치열하며, 해당 시장의 주요 참여자들은 각기 다양한 상품의 포장, 보호, 저장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산업 시장 조사 전문기관 Freedonia에 따르면 미국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시장에서 경쟁 중인 주요 업체로는 Berry Global, Charter Next Generation, Novolex(Apollo Global Management), ProAmpac, Sigma Plastics 등이 꼽힌다. 이들 기업은 모두 다양한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데, 제품 사양은 수요 기업의 요구 사항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높은 내구성, 탁월한 접착력, 고성능 등을 자랑하고 있다.

한편, 이들 기업은 환경 문제와 지속가능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 증가로 인해 다양한 혁신을 도입하고 있다. 많은 제조업체들이 100% 재활용 가능한 제품을 개발하는 데 투자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포장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또한 일부 기업들은 자연환경에서 빠르게 분해될 수 있는 생분해성 제품을 개발, 출시하고 있으며, 더 얇고 경량화된 필름을 개발해 원료 사용량을 줄이고, 이를 통해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은 석유 및 천연가스 정제 과정에서 얻어지는 원료를 기반으로 제조되기 때문이다. 이와 더불어 재활용 단체, 정부 기관, 다른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맞고 지속가능한 포장 솔루션을 개발하고 실행하는데 협력하는 것은 물론, 고객들이 환경친화적인 포장 제품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재활용에 참여하도록 교육 및 홍보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재사용 가능한 재활용 폴리에틸렌 제품>

[자료: ProAmpac]

유통구조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은 식품, 쇼핑 및 소매, 운송 등의 포장 부문에서 제품의 품질과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한 목적으로 주로 활용되는바, 해당 산업 부문에 속하는 기업에 제품을 납입하는 B2B 방식을 통해 유통되고 있다.

관세율, 인증 및 수입규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USITC)에 따르면, HS Code 392321호에 해당하는 제품은 3%의 일반 세율이 적용되나, 한국산 제품의 경우 한미 FTA로 인한 관세 혜택에 따라 무관세가 적용된다. 한미 FTA 상의 원산지 결정 기준에 따라 한국산으로 인정받는 제품은 미국 세관 통관 시 원산지 증명서 등의 필요 서류를 갖춰야 함에 유의할 필요가 있으며, 원산지 증명서 및 납품업체로부터 받은 원자재 확인서 등의 서류는 통관 후에도 통관일로부터 5년간 보관해야 한다. 미국 세관에서는 한미 FTA를 포함한 무역 협정에 따른 원산지의 사후 검증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미국으로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을 수출할 때, 해당 제품이 식품과 접촉하는 용도(예: 식품 포장)로 사용될 경우라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규제를 준수해야 한다. FDA는 식품과 접촉하는 재료에 대한 안전성과 규제정보를 제공(https://www.fda.gov/food/food-ingredients-packaging/packaging-food-contact-substances-fcs)하고 있는바, 해당 지침을 확인해야 한다. 해당 링크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경될 수 있으므로 식품 포장 제품과 관련한 구체적인 규제나 지침에 대한 자세한 정보가 필요하다면 FDA 웹사이트(https://www.fda.gov/)에 방문해서 정보가 필요한 문서를 직접 검색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한, 캘리포니아주로 수출하는 제품의 경우 해당 제품에 ‘Proposition 65’에서 지정하는 유해 독성물질이 기준치 이상 함유돼 있거나 발생하는지 사전에 검토해 독성물질이 검출될 경우 OEHHA의 규정에 따라 경고문을 부착해야 한다.

이외에도 인증 및 수입규제는 변동성이 있을 수 있으므로, 미국 내의 수입업체 또는 전문가와 상의해 최신 규제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한 수출을 본격화하는 시점에 미국의 상황에 따라 추가적인 문서나 인증이 필요할 수 있으므로 철저한 사전 검토가 필요하다.

시사점

미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경쟁력 있는 제품을 제공해야 한다. 기술적 혁신, 고성능, 안정성, 다양한 기능 및 옵션 제공을 통해 제품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가격 경쟁력과 품질 관리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제조기업은 수요 기업에서 원하는 제품 사양을 정확히 파악하고 경쟁 상황을 고려해 전략을 세워야 한다.

수출 절차와 관련된 규정을 충분히 이해하고 필요한 인증을 사전에 받아두는 것도 중요하다. 본격적으로 미국 시장에 진출할 준비가 됐다면 미국 내 진출을 고려하고 있는 지역에서 유통 및 서비스 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한다. 미국 시장에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서 효과적인 마케팅 및 홍보 활동도 빼놓을 수 없다. 폴리에틸렌 포장 제품 시장의 요구와 트렌드를 이해하고, 전문적인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 제품을 적절하게 홍보해야 한다. 현지 시장의 상황을 분석하고 신뢰할 수 있는 로컬 파트너를 찾아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는 전시회에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된다. 대표적인 관련 전시회 정보는 아래와 같다.


<플라스틱 포장 제품 관련 대표적인 미국 현지 전시회>

[자료: NPE, PACK EXPO International]

자료: Freedonia, Berry Global, Charter Next Generation, Novolex(Apollo Global Management), ProAmpac, Sigma Plastics, FDA, Global Trade Atlas, U.S. Department of Commerce, Bureau of Census, US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NPE, PACK EXPO International, KOTRA 실리콘밸리 무역관 자료 종합
<내용 출처 :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저작권자 ⓒ 인포플러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